jueves, 11 de agosto de 2011

LAS MEGA IGLESIAS Y LA MUERTE AL YO

Ser pastor de una mega iglesia es un don que Dios otorga. Lo otorga a personas que ha preparado para ese fin. La preparación consiste, fundamentalmente, en la muerte al yo.
Ninguna iglesia puede crecer más que su pastor. Y para que el pastor crezca debe comenzar por la negación propia como fundamento básico. La muerte al yo se produce cuando se viven sucesivas noches del alma. El camino no es fácil, mas bien es doloroso. Pero si hablamos de una mega iglesia sostenible en el tiempo no hay otra alternativa que la de atravesar el valle de sombra de muerte una y otra vez.
La muerte al yo deja al hombre en un estado de postración. Y no habrá otra opción más que la de dar toda la gloria a Dios. Cuando se alcanza ese reconocimiento profundo es cuando el hombre está preparado para guiar una mega iglesia. Lo hará con temor y temblor, sabiendo que él no es nada más que polvo recogido por la mano de Dios y al cual sopló aliento de vida.
Tal dependencia absoluta de la gracia de Dios será clave para perseverar en esa sagrada labor.


VERSIÓN EN INGLÉS

The mega churches and dying to the flesh.
Being a pastor of a megachurch is a gift that God concedes. It is awarded to people who He has prepared for this purpose. The preparation consists mainly of dying to self daily.
No church can grow more than its pastor. And for the pastor to grow, he must start with his self-denial as basic foundation. The death of the flesh occurs after living successive nights of the soul. The road is not easy, it is rather painful. But if we are talking about a sustainable megachurch over the time there is no other alternative but to go through the valley of the shadow of death over and over again.
Death to the flesh leaves man in a state of prostration. And there will be no other choice but to give all glory to God. When you reach that deep understanding is when a man is prepared to lead a megachurch. He will do it with fear and trembling, knowing that he is nothing but dust collected by the hand of God and to whom He breathed the breath of life.
Such absolute dependence on God's grace will be key to persevere in that holy work.

VERSIÓN EN COREANO

메가 교회와 육신을 죽이기
마리오 베가

메가 교회의 목사가 된다는 것은 하나님만이 주실 수 있는 은사이다. 하나님께서 이 목적을 위해 준비시킨 자들에게 주어지는 것이다. 그 준비는 주로 자아를 날마다 죽이는 것이다.

교회는 그 교회 목사님보다 더 성장할 수 없다. 목회자가 성장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토대로서 자아 부인으로 시작되어야 한다. 육신의 죽음은 영혼의 어두운 밤을 성공적으로 걸어나온 후에야 일어난다. 그 길은 쉽지 않다. 차라리 고통스럽다 하겠다. 성장하는 메가교회를 인도하는 것에 대해서 이야기하자면, 거듭 반복적으로 죽음의 골짜기를 통과하는 것 외에는 다른 방도가 없다.

육신에 대해 죽는 것은 탈진, 엎드림의 상태가 되는 것이다.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드리는 것 외에는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다. 이 깊은 명철에 이른 후에야, 지도자는 메가 교회를 인도할 준비가 된다. 지도자는 그리고 나서 도려움과 떨림으로 이를 행할 것이다. 그는 자신이 하나님의 손 안에 있는 한 줌의 먼지에 불과하다는 점을 깨달으며, 새생명이 하나님에 의해서 주어짐을 안 것이다.

하나님의 은혜에 이처럼 전적으로 의존하는 것이 하나님의 사역을 인내하게 계속 수행케 하는 키이다.